머리 속이

따뜻한 이야기 2007/11/07 06:31 by gofe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범람했습니다.

아흑 ㅠ_ㅠ

자야하는데 좀 더 퍼내고 자야겠습니다. 아흑.
필자
author image
gofeel입니다.
Needlworks에서는 사람들과 만나며 많은 이야기를 듣고 이걸 Creator에게 일거리로 만들어 넘기는 Balancer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못 넘기면 결자해지도 합니다.
재미난 사람들과의 재미있는 수다는 언제나 환영입니다. 부담없이 접근해 주세요. :)
http://bringbring.com

2007/11/07 06:31 2007/11/07 06:31

공짜

즐거운 이야기 2007/11/02 16:40 by LonnieNa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만에 외출을 했습니다.

서류를 건들여야할게 있어 구청, 자동차등록소 등을 왔다갔다 하다가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정류장 제가 서있는 바로 뒤에 휴대폰 가게가 있더랍니다.
힐끗 봤는데 20대 초반의 여성이 간이 진열대앞에서 PR을 하고 있더래죠.

버스를 기다리며 앞을 보고 있자니 뒤에서 들려오는 목소리는 누가들어도 가히 귀엽고 깜찍할 만하다 할만 했었는데 나도 모르게 뒤를 돌아보니 산만한 등치가 서 있더라구요.
다른거 다 없고, '이쁘냐?' 라고만 묻는 남자들의 심리를 표현해주는 행동이기도 했었습니다.

계속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약간 소심한 어투로..
'휴대퐁~ 마아넌~ 마아넌~'
그렇게 두서너번 소리를 내어도 사람들의 시선을 끌지 못하자,
'휴대퐁~ 꽁짜~ 꽁짜'
그러는 겁니다.
그 순간 바로 옆을 지나가던 머리가 하얀 할머니가 말을 건넵니다.
'진짜 꽁짜여?'
'네 꽁짜에요'
'오메, 왜 꽁짜대여? 요금도 꽁짜여?'
그러자 여자는 난감한 표정으로..
'아니요 헤헤. 요금은 내야죠..ㅠ'
'그럼그렇지. 꽁짜도 아니고만 왜 거짓말혀..'
말하곤 할머니는 가던길을 다시금 재촉하더랍니다.

사람을 향합니다. 생각의 차이가 이렇게 다르더라구요.
필자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Needlworks에서 Painter에 있습니다.
http://blog.2pink.net
Painter로,
여러분과 나의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2007/11/02 16:40 2007/11/02 16:40

More than words....

분류없음 2007/10/26 04:11 by gofe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_-~)
필자
author image
gofeel입니다.
Needlworks에서는 사람들과 만나며 많은 이야기를 듣고 이걸 Creator에게 일거리로 만들어 넘기는 Balancer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못 넘기면 결자해지도 합니다.
재미난 사람들과의 재미있는 수다는 언제나 환영입니다. 부담없이 접근해 주세요. :)
http://bringbring.com

2007/10/26 04:11 2007/10/26 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