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휴유증 +

머리아픈 이야기 2008/02/11 11:48 by LonnieNa

지난 화요일은 기쁨의 시간이었지요.
설날의 명절에 가족들과 함께 한다는 생각에서도 그랬지만, 그보다 매일 반복되는 출근 퇴근의 지겨움 속에서 휴가라 느낄만큼의 긴 연휴가 기다리고 있다는 생각에서 였습니다.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게 빠르게 지나가버렸네요.
많이 먹어서 배탈이 난 사람들도 있었을듯 싶은데요,
사실 새벽까지 운전하고 밀리는 고속도로를 내려가서는 첫 연휴의 명절 첫날은 잠에서 헤어나올질 못했답니다.

그리곤 틈을 타, 서로 밀릴거라 눈치만 보고 있던 명절 다음날인 금요일 오전 재빠르게 다시 올라왔지요.
다행이 밀리는 길 없이 올라올 수 있었습니다.
뉴스를 보니 토요일 일요일에 오히려 더 밀렸다고 하더라구요.
사람들의 심리란, 지금쯤 밀리지 않겠지 라고 모두들 같은 생각에 금요일엔 출발하지 않고 미루고 미뤄 토요일에 다들 출발했던 모양입니다.

그렇게 주말은 집에서 보내고 있는데 어젯밤엔 안타까운 소식이 들리더라구요.
다들 들어서 아시겠지만, 화재가 있었습니다. 다행이 명판은 건진듯 싶은데 1호를 태워먹으면서 서로서로 무슨 그리들 변명이 많은것인지 오늘 아침엔 화가 치밀어 오를 정도였습니다.
미리 미리 이런일이 없게 했으면 좋았겠지만, 일이 터지고 나니 뒤물러서서 한다는 말이..
서로 인정할건 인정하고 잘못했으면 용서를 빌고 앞으로는 다시는 그런일이 없도록 하자는 의사를 표현해야하는데 이래서 이렇게 된것이니 사실상 내가 잘못한건 없다 라고 외치는 그 사람들이 더 원망스럽기만 합니다.

긴 연휴를 마치고 월요일에 안그래도 월요병에 난리인데 연휴까지 겹쳐서 몽롱하게 축 쳐저 있는데, 이런소식까지..
어찌나 아침엔 나오기 싫던지 출근하는 차 안에선 다시금 일탈하고 싶은 충동이 생기더라구요.
이를 어째, 이젠 여름 휴가가 있기전까진 별다는 연휴없이 매일매일 일요일만을 손꼽아 기다려야한다는 안타까움만 앞서네요.

이렇게 오늘도 반나절 지나갔다~ 으히
근데 오후는 더더욱 길게만 느껴져~

필자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Needlworks에서 Painter에 있습니다.
http://blog.2pink.net
Painter로,
여러분과 나의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2008/02/11 11:48 2008/02/11 11:48

행복

따뜻한 이야기 2008/01/29 23:50 by gofeel

샤워를 마치고 나와

따뜻한 핫초코를 마시며

흘러 나오는 음악을 들으며

이불 속에 누워







MBP에

새로만들 플러그인의 기능들을 정리해서 메모하고

참고할[footnote]라이브러리와 코드를 가져다 쓸(-.-)[/footnote]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코드를 읽으면서 뒹굴거리는 것

-.-;

----

블로그에 너무 오래간만에 글을 적네요. 다들 잘 지내시죠..-.-);

제 새해 목표는 10 플러그인 100 티켓 1000 커밋입니다 (s-_-)s

필자
author image
gofeel입니다.
Needlworks에서는 사람들과 만나며 많은 이야기를 듣고 이걸 Creator에게 일거리로 만들어 넘기는 Balancer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못 넘기면 결자해지도 합니다.
재미난 사람들과의 재미있는 수다는 언제나 환영입니다. 부담없이 접근해 주세요. :)
http://bringbring.com

2008/01/29 23:50 2008/01/29 23:50

2008년 새해에는 다들 무엇을 하시나요?

따뜻한 이야기 2008/01/19 19:20 by daybreaker

어째 제가 마지막으로 글 쓰고 나서 다들 바쁘신지 아무도 글을 안 올리시는군요(...).

저는 현재 스웨덴 스톡홀름에 교환학생으로 와 있습니다. 온지 며칠 되었는데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또 그 속에서 어딜 가나 사람 사는 건 똑같다 뭐 이런 것도 느껴보고, 문화적인 차이도 느껴보고(어떤 Love 파티 공지사항에 콘돔 가져오라는 걸 아주 당연하게 붙여놓는다거나-_-).. 단순히 여행이 아니라 실제로 6개월 동안 살아가기 위해 생필품 같은 것도 사러 다녀보고, 은행에도 가보고 이러니까 느낌이 많이 다르네요.

수업은 다음 주부터 시작이라서 이번 주는 주로 학생회에서 주최하는 이런저런 교환학생들을 위한 행사에 참가하면서 사람들도 사귀고 살아갈 기반 닦기(핸드폰을 만든다든가)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시간 상으로 여유는 많은데, 이곳이 밤이 길어서인지 잠도 같이 길어져서(?) 막상 활동하는 시간은 얼마 안 되네요;; (해가 오전 8시 반에 떠서 오후 3시 반이면 집니다. 4시만 되면 완전 깜깜... 오후 9시 정도 되면 왠지 졸립기 시작합니다..-_-)

아무튼, 전 교환학생을 마치고 6월 중순 쯤 한국에 돌아갈 예정이고, 그 후엔 인턴을 해볼 생각입니다. 뭐랄까, 3년 동안 학교에서 너무 시달리며 살았더니 정신적인 휴양 기간을 가진다는 게 맞겠군요. 교환학생을 온 것도 공부 자체가 목적이라기보다는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다양한 문화적 환경을 접해보고, 또 그동안 오래 공부하지 않아서 많이 까먹은 영어 실력도 다시 늘려보고 이러면서 refresh를 하기 위한 것입니다. 과제와 시험으로 사람을 옥죄는 듯한 생활에서 잠시나마 해방되고 싶달까요. (물론 여기서도 공부가 호락호락한 건 아니겠지만 말입니다)

12월 30일까지 마지막 프로젝트를 하느라 달리고, 1월 1일 아침에는 새해 선물로 멋지게 성적이 떠주시고.. (...) 이거 사람 사는 생활이 아니지 않습니까.. ㅠㅠ;;; (저기 신정규님도 박사자격 시험이 1월 7일이 듀라서 마찬가지로 고생을 많이 하셨더군요.)

아무튼 글을 쓴 목적은 이겁니다. 여러분은 2008년에 어떤 일들을 계획하고 계시나요? :)

필자
author image
Daybreaker(아침놀)입니다. 현재 KAIST 전산학과에 재학 중이며 전산 외에도 물리, 음악, 건축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Needlworks 내에서는 각종 홈페이지 제작 및 서버 관리 등과 함께 Textcube 개발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 http://daybreaker.info

2008/01/19 19:20 2008/01/19 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