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즐거운 이야기 2007/05/22 17:12 by inureyes

저는 이상한 생각을 많이 하는 특기가 있습니다. 그게 실현 가능한지 불가능한지는 이후에 해 보면 아는 것이고 이상한 생각들을 해 내는 것 자체야 사람의 자유이니 크게 문제될 부분은 없습니다만, 문제는 그러한 생각들을 많이 하다 보면 그 중 몇가지를 현실에 구현해 보려는 시도를 하는 것입니다. 더 문제는 많은 경우 그게 불가능해 보인다는 점입니다.

앞의 특기에 장단을 맞추는 성격?이 하나 있는데, 안 되면 안 될 수록 끝장을 보자고 매달리는 것입니다. (갑갑함을 즐기는 것이지요. 전문 용어로 ‘변태’라고도 합니다. ㅎㅎ 누군가는 물리학을 하는 사람들의 공통점이라고도 하더군요) 두 가지가 잘 어우러지면 그 다음부터 주윗 사람들에게 끊임없이 고통을 주게 됩니다. 그러다보면 주위에 정상적인 사람들이 사라지고 변태들만 남더랍니다. 자기 학대를 즐기는 사람 주위에는 주로 희한한 사람들이 남는 것을 경험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귀납법에 의하여 니들웍스의 사람들도 주로 희한한 사람들이라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전 여전히 가끔 이상한 생각들을 하고, 그 중 몇가지는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그걸 실제로 해 보기 위해서 이젠 니들웍스의 함께 하는 분들을 괴롭히고 있습니다. 그 중 니들웍스의 분들이나 TNF분들의 도움에 의하여 몇가지가 현실화되면 여러분은 구경해 보실 수 있겠지요.

그냥 그 이야기가 하고 싶었습니다. 저희가 좀 이상한 집단입니다. (차마 코딩이나 디자인, 삽질의 고통을 즐기는 변태들이 모인 집단이라고는 말하기가...) 하지만 알고 있는 것은, 원래 세상을 바꾸는 대부분의 일들은 남들이 보기엔 미친 것 같이 보이는 일들이라는 점입니다.

덧) 태터캠프 오세요! 이 글 읽으신 분들은 참석해서 즐거운 시간을 함께~

필자
author image
inureyes 입니다. 하고 싶은 일과 해야 할 일의 균형 맞추기를 하며 즐겁게 살고 있습니다. N/W에서는 구성을, TC에서는 교리 전파? 및 사회자?를 맡고 있습니다. 오전과 오후에는 물리학을, 저녁 시간에는 코딩을 하며 삽니다.
http://forest.nubimaru.com

2007/05/22 17:12 2007/05/22 17:12

트랙백 주소 : http://blog.needlworks.org/ko/trackback/2460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