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8/24 겸손해진다는 것 1

겸손해진다는 것

머리아픈 이야기 2007/08/24 23:36 by daybreaker

요 근래 주변에서 굉장히 특이한 극단에 선 사람들을 몇몇 만나면서 드는 생각입니다. 대부분 공부 쪽이든 운동 쪽이든 예술 쪽이든 뭐든 어느 하나로는 상당히 뛰어난―다른 사람들이 누구나 인정할 만한―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지요.

근데 그 사람들을 보면서 느껴지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분야는 달라도 분명히 다들 뛰어난 능력을 가지고 있는데, 어떤 사람은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신망을 얻지 못하고, 어떤 사람은 특별히 뭔가 남들의 주목을 끌만한 일을 하지 않아도 인기와 신망을 얻는 사람이 있더라는 겁니다.

그 중에 직접 꽤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어본 사람이 둘 있는데, 두분 다 제가 살면서 배워왔던 과학, 그리고 요즘 한창 궁금해하고 있는 철학 문제 등에 대해 보통 사람들에 비해 방대한 지식을 가지고 있으면서 나름대로의 의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즉, 학문적 측면에서 저보다 우위에 있다고 말할 수 있는 분들이지요.) 근데 한 분은 많은 사람들과 교류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그 분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반면 다른 한 분은 매우 소수의 사람들하고만 교류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잘 인정해줍니다.

처음에는 그 이유를 잘 몰랐는데, 여러 사람들과 대화를 하다보니 느껴지는 것이 있더군요. 그런 대화들과 제가 가만히 관찰해온 것들을 종합해보니, (해당 분야의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들) 누구나 인정할 만큼 다른 사람보다 뛰어난 면이 있어도, 그것을 대놓고 드러내보이면서 자기보다 못한 사람들을 깔보는 듯한 말투를 가진 분이 전자이고, 사실 해당 분야에서 성공을 했다거나 깊은 지식을 가지지는 못했지만 자신의 부족함을 시인하면서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분이 후자였습니다.

물론, 자신의 능력이나 자신이 한 일에 대해 정당한 대가를 요구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평상시 드러나는 모습에서 겸손함이 묻어나는 사람들이 인정받는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사실 어느 정도의 기간을 두고 사람을 사귀다보면, 그 사람이 스스로 자신에 대해 말하는 것과 관계 없이 일상의 태도와 경험으로부터 직접 그 사람을 평가할 수 있게 되는 순간이 있습니다. 첫인상도 중요하지만 이때 진정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지요. 그렇게 해서 인정받은 것이 정말로 오래 기억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아직 인생경험이 짧아서 그런 경험은 많지 않습니다만..)

중학교 때 국어선생님이 절 따로 불러서 '너는 교만이라는 적을 항상 경계해야 한다'라는 말씀을 해주신 적이 있습니다. 제 자신이 나름대로 과학고-카이스트로 이어지는 소위 엘리트 코스를 밟아오면서 과학고나 카이스트에 다닌다라는 어떤 우월감은 아주 한순간일 뿐이고 실제로는 그 안에서도 아주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하고, 또 그런 울타리 바깥에도 얼마든지 뛰어난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당시에는 그 말씀이 억울하게(?) 들렸지만 한편으로는 좀더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게 제공해준 것 같네요.

결국 자화자찬이 되겠지만, TNF와 Needlworks라는 그룹을 만나게 된 것은 저한테는 아주 기쁜 일입니다.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제대로 굴러가기 위해서는 서로의 코드에 대한 깊은 신뢰가 있지 않으면 안 됩니다. Needlworks 구성원끼리는 이제 굳이 말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의 수준에 다가서고 있(다고 자평-_-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신뢰 기반의 커뮤니티는 서로에 대해서 잘 알고 있어야 하고, 위에서 말한 그런 평가의 순간이 지나야 가능할 겁니다. 유명한 오픈소스 커뮤니티에서 커미터로 인정받는 것이 왜 그토록 어려운가 하는 점이 바로 여기에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 주말에 있었던 TNC/Needlworks 공동 MT에서 노정석님이 직원 한 분에게 포상을 하시며 이런 말씀을 하셨었죠. "이 상은 다른 사람을 가장 많이 배려하는 사람에게 주는 것입니다." 배려라는 것은 자신을 다른 사람들보다 위에 있다고 생각하면 나올 수 없는 행동이지요. 다른 사람들에게는 어떻게 느껴졌을지 몰라도, 저는 그것을 보고 TNC가 그것을 인정하는 리더가 있는 조직임에 기쁨을 느꼈습니다. 그런 사람들고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이 즐겁습니다.

필자
author image
Daybreaker(아침놀)입니다. 현재 KAIST 전산학과에 재학 중이며 전산 외에도 물리, 음악, 건축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Needlworks 내에서는 각종 홈페이지 제작 및 서버 관리 등과 함께 Textcube 개발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 http://daybreaker.info

2007/08/24 23:36 2007/08/24 2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