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툴즈.. 아직도 어려워요.

머리아픈 이야기 2007/07/09 00:21 by LonnieNa

태터툴즈를 처음 알게된건 작년(2006년) 1월이었습니다.
그러고보니 벌써 1년 반동안 태터툴즈를 써오고 있었네요.
이제 곧 텍스트큐브라는 이름으로 다가오게 되겠지요.
태터툴즈에서 텍스트큐브로 넘어과는 과정에서의 글이라 어떠한 영향을 미치게 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니들웍스의 일원이지만, 그 보다 태터툴즈를 사용하는 한 유저로 적어봅니다.

'나를 세상에 표현하는 가장 간단하고 예쁜방법'
간단한 것인가 쉬운 것인가.
이는 분명히 다릅니다.

작년 여름쯤부턴가 SVN[footnote]오픈소스 코드 관리 툴[/footnote]을 알게 되어 태터툴즈 개발자 버전이나, 베타, 알파 버전이 나올때마다 업데이트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때론 그 결과로 블로그에 댓글이 달리지 않는다던가, 특정 기능이 작동하지 않는건 흔한일이고, 망가져 열리지 않아 애를 태운적도 여러번 있었습니다.
어쩌면 그렇게 에러나면 또 복구해보고 하는데 재미를 붙이는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근데 요즘같이 무더운날에는 은근히 짜증이 나기도 합니다.
잘 되면 좋을련만, 아주 좋은 기능임에는 확실하나..
초보자분과 여러유저의 편의성과 다양성을 위해 존재하는 기능들이 간혹 뒷통수를 때릴 때가 있습니다.
태터툴즈 Q/A게시판에, '이전의 블로그에서 데이터를 백업해와서 이전을 하려고 하는데 복구가 안된다'는 글을 종종 보게 됩니다.
그 글 내용은 핵심은 '몇번째 줄이 올바르지 않습니다'가 대부분일 듯 싶습니다.
백업해온 블로그는 이미 없어지고 달랑 백업/복구 기능만을 찰떡같이 믿고 있던 유저에게 위와 같은 메시지는 청천벽력일수 밖에 없습니다. 저도 몇번 당해보니 눈앞이 캄캄해지더라구요.(사실 오늘도 저는 이 메시지를 봐야만 했습니다. ㅠㅜ)
여기저기서 들은 건 있어가지고 </comment>가 정상적으로 막아지지 않아 발생한다 라든지 막막한 내용만 알고 있는 저를 포함해 아무것도 모르는 유저는 에디터로 백업된 xml파일을 열어보지만, 오래된 블로그 일수록 그 xml파일의 크기와 라인수는 엄청나기 때문에, 오랫동안 작성한 포스트를 손도 못써보고 날려야한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합니다.

텍스트큐브의 슬로건 중,
'TTXML' 포멧을 통해 이용자가 블로그에 올린 모든 데이터들을 클릭 한번으로 PC에 백업할 수 있고, 이를 다시 문서파일이나 인터넷 게시판, 혹은 다른 블로그 서비스에 쉽게 옮길 수 있다
가 있습니다.

물론 이전에 태터툴즈초기부터 있던 기능이긴하나 정말로 아무런 문제를 범하지 않고 정상작동 할수 있도록 하는 부분에서도 많은 노력을 필요하지않나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자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Needlworks에서 Painter에 있습니다.
http://blog.2pink.net
Painter로,
여러분과 나의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2007/07/09 00:21 2007/07/09 00:21

트랙백 주소 : http://blog.needlworks.org/ko/trackback/24607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