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버깅은 일찍일어나는 새에게 맡겨야...

머리아픈 이야기 2007/07/26 06:06 by hojin.choi

텍스트큐브를 두 개 설치해서 사용하는 경우는 없겠지만, 개발을 하는 쪽에서는 가끔 그렇습니다. 며칠간의 삽질끝에, 새벽에 좌절하고 포스팅하나 날려야 마무리 될 것 같군요.

아놔!

테스트용으로 블로그를 하나 더 설치해 놓고 사용하는데, 잘 동작하던 것이, 갑자기 관리자 로그인 세션이 풀리는 것입니다. 그것도, 관리자 페이지에서 블로그로 갔다가, 다시 관리자 버튼을 눌러 돌아가려고 할 때 그러는 것이죠. 누구나 아주 평범하게 관리자 메뉴에서 내 블로그가 어떻게 보일까하고 갔다 오는 것은 당연한 행동입니다.

결론은, 그 테스트용 블로그에 걸린 댓글이 문제였습니다. 댓글 앞에 붙은 원래 사이트의 파비콘(주소앞에 붙는 16x16짜리 조그마한 아이콘)을 보여주기 위해 원 블로그를 접속하는 것입니다. 이걸 버그라고 해야하나, 예상치 못한 숨겨진 기능(?)이라고 해야하나. 원 블로그에 접속하는 순간 DB가 다르기 때문에 세션이 하나 새로이 생성됩니다. 그러면서 테스트용 블로그의 관리자 세션이 사라지는 경우가 발생하는군요.

오늘 같이 거실 바닥에 생각하면서 선풍기 틀고 불편하게 잠이 들다가, 새벽에 깨곤 수많은 print_r 덤프를 한 끝에 발견한 "어2없3스러운 시츄에이션"에 도착하는 날엔.... 아시죠?

디버깅은 일찍일어나는 새에게 맡기고 저는 잠이나 자야할텐데, 완전 그 새 됐습니다.

필자
author image
텍스트큐브 외부에서 글을 써서 올릴 수 있는 BlogAPI,
텍스트큐브에 OpenID로 로그인이 가능하게 해주는 OpenID 플러그인과,
번역자들이 쉽게 번역할 수 있도록하는 다국어 지원 구조를 담당합니다.
회사에서는 오픈아이디 서비스(idtail.com)를 개발하고 있으며,
그 외의 관심사는 PHP 프레임웍인 CakePHP, 테스트주도 개발,
자동 빌드 시스템, 형상관리 소프트웨어 및 실무적용,
안티스팸, 리눅스 커널, 암호화 라이브러리 등에 있습니다.
<a href="http://coolengineer.com/">블로그</a>

2007/07/26 06:06 2007/07/26 06:06

트랙백 주소 : http://blog.needlworks.org/ko/trackback/2460796